티스토리 뷰

차이점

'주책없다' '주책이다' 올바른 표현은 무엇일까?

지혜로운 서고(書庫) 2021. 11. 17. 18:52









흔히 험담을 할때 나오는 단어가 있습니다. "이사람은 주책없이 돌아다녀서....(생략)", '정말 너는 주책이야" 이런 단어를 사용할때 '주책없다', '주책이다'의 쓰임새가 어떠한지 궁금하지 않나요? 막상 예시를 떠올릴려고 하면 생각이 안나는게 주책입니다. 생각나는건 "너도 참 주책이다"이런 문장 밖에 없을 것 같네요. 이번에는 이에 대해 정리했습니다.

 

- '주책없다' '주책이다' 쓰임새는 어떠할까?

 주책은 일정하게 자리 잡은 주장이나 판단력을 의미합니다. 어원은 주착(着)에서 왔기 때문에 어떤 사람은 주착없다도 맞지 않냐?라고 합니다. 하지만 표준어로는 '주책'만 사용되기 떄문에 '주착'은 단순히 어원이지 표준어가 아닙니다. 

 주책은 어떤 상황이나 맞지 않는 말이나 행동을 할때 '주책없다', '주책이다'라고 사용하는데, 간단히 말하면 "한 곳에 있지않고 어리바리하게 왔다가 갔다 하는 사람"을 보고 말할 수 있습니다. 여담이지만 '어리버리'가 아니고 '어리바리'가 표준어입니다.

 예전에는 '주책이다'를 표준어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맞춤법 개정이 진행되면서 '주책이다'도 표준어로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그 년도가 2017년도이니 그 이전의 국어책은 '주책이다'가 올바른 표기가 아니다라고 나왔을것이며 그 이후에는 올바른 표준어라고 되어 있습니다. 한편 '주책이다'의 동의어는 '주책없다', '주책스럽다'가 있습니다. 그렇기 떄문에 '주책없다', '주책이다' 모두 올바른 표기이며 쓰임에 맞게 사용하면됩니다. 한가지 주의해야하는건 '주책이다'라고 해서 '주책'의 의미 "일정하게 자리잡은 주장이나 판단력"이 있는 사람으로 혼동할 수 있는데 동의어는 "주책없다"의 부정형이기 떄문에 '주책이다'는 "주책이 없는 사람"이 맞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